[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커뮤니티
서린바이오사이언스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브릭이만난사람들
전체보기 소리마당 학회룸쉐어 Sci카페 SciON(설문조사) BioHelp
조회 443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7. 미국행 준비기-미국 초등 과학 준비
회원작성글 BRIC
  (2021-03-25 14:00)

지 지난번 연재에서는 미국 초등 수학을 다뤘고, 이번 연재에서는 미국 초등 과학에 대하여 준비하고 있는 과정을 간단히 소개하고자 한다. 서술형 수학 과목을 준비하면서, 영어에 대한 어려움이 있는 아이들에게 또 다른 걱정은 과학이었다. 한국에서의 초3, 초4 과정의 과학보다 약간 수준은 높아 보였으나, 문제풀이 보다는 지문을 이해하고 그것에 대한 토론을 수행 하기에 적합한 과목이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교재를 처음 본 순간, 우리 아이들은 아무 말이 없었다.ㅋㅋㅋ

내가 선택한 교재는 지난번처럼 Spectrum으로, Grade 3 Science였다. 전체가 7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장에서는 sub title로 7개의 섹션으로 나눠졌다. 한 섹션은 공백 포함 1800자 정도의 단어가 지문으로 등장한다. 참고로 미국 K-12학년에서 다루는 과학의 내용은 다음의 사이트를 확인하면 유용하다 (http://www.useschool.co.kr/sub/curriculum_science.asp).
 

미국 초등 과학 준비


엄마가 과학자이지만, 내가 연구하고 있지 않은 부분은 한국의 고등학생 정도의 수준에 맞는 것 같다. 어쩌면 다 까먹어서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가 더 정확하다. 분명히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 거란 생각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래서 7명이 나눠서 각 섹션을 스터디 하듯 나눠 하면 조금 여유가 있을 듯 했다. ***카페에 글을 올렸는데, 너무 많은 분들이 지원을 해주셔서 선착순으로 마감을 했다. 각자가 맡은 파트를 매주 금요일에 공유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upload_image


Chapter 1의 제목은 Science as Inquiry이다. 7개의 서브 섹션에 대한 (국문으로 번역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1.1에서는 Science: Unlocking the world:
과학은 생각하는 것보다 더 큰 삶의 일부입니다. 왜 하늘이 파란지, 왜 나뭇잎들은 겨울이 되면 모두 떨어지고 없는지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다면 이미 당신은 과학자입니다. 과학의 번째 스텝은 질문하는 것입니다.
-Hypothesis (가설)- 사실로 간주되어 연구되고 테스트 할 수 있는 것
-Theory(이론)- 자연계에서 발생하는 사실이나 설명을 설명하는 생각/아이디어
-Law(법칙)- 반증이 불가능한 사실에 대한 진술
-Process(과정): 결과/결론에 도달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

1.2에서는 The Good Scientist :
Do you think you have what it takes to be a successful scientist? When you picture a scientist, you might think of a person in a white lab coat hunched over a test tube. He or she might be entering numbers into a computer or taking notes about the habits of wild animals. But what makes these people good scientist?
과학자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에 대한 지문이 소개되고 있다. 또한 익숙하지 않은 단어 ~~과학자에 대한 새로운 분야를 알 수 있었다(아래).
There are many different kinds of scientists. Here are some you may not be familiar with:
-An ethologist studies animal behavior 생태학자는 동물의 행동을 연구함
-A seismologist studies earthquakes  지진학자는 지진을 연구함
-A cytologist studies cells 세포학자는 세포를 연구함
-An agronomist studies soil and crops 농학자는 토양과 작물을 연구함
-An entomologist studies insects 곤충학자는 곤충을 연구함

1.3에서는 The scientific Toolbox: 여기에서는 여러 과학도구들이 소개되고 있다.
How do scientists see bacteria? 과학자는 어떻게 박테리아를 볼 수 있을까?
how do they measure the distance to the moon?
과학자는 어떻게 달까지의 거리를 측정할 수 있을까?
to build a house, a carpenter needs a hammer and a saw
집을 짓기 위해, 목수는 망치와 톱이 필요하다.
to fix a car, a mechanic needs a wrench and a screwdriver.
차를 수리하기 위해, 수리공은 렌치와 스크루드라이버가 필요하다.
having the right tool for the right job makes work easier.
적절한 작업을 위해 적절한 도구를 가지는 것은 일을 쉽게 하도록 한다.
like any other, a scientist needs tools as well
다른 작업자처럼, 과학자 또한 도구가 필요하다
the exact tool he or she uses depends on what needs to be known.
그들이 사용하는 정확한 도구는 알아야 할 것에 달려있다.

1.4 The Metric System: 다양한 단위에 대한 설명과 이것이 왜 필요한지 소개하고 있다.
The metric system is used by every country on earth except three: Liberia, Myanmar, and the United States. 미터법은 라이베리아, 미얀마, 미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사용됩니다.
Why has the metric system become the scientific standard for measurement?
미터법이 측정을 위한 과학적 표준이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If someone asks how tall you are, you'll probably answer in feet and inches. If you were a scientist, though, you'd most likely answer in meters.
누군가 당신의 키가 얼마나 되는지 물어 보면 아마도 피트와 인치로 대답 할 것입니다. 하지만 과학자라면 미터 단위로 대답 할 가능성이 큽니다.
The metric system was created in France during the 1700s. Scientists wanted simpler way to compare things. The old way was complicated. For example, one gallon of water weighs 8.33 pounds. If you want to know the weight of 14 gallons of water, the math is not simple.
미터법은 1700 년대에 프랑스에서 만들어졌습니다. 과학자들은 사물을 비교하는 더 간단한 방법을 원했습니다. 옛날 방식은 복잡했습니다. 예를 들어, 물 1 갤런의 무게는 8.33 파운드입니다. 14 갤런의 물의 무게를 알고 싶다면 계산은 간단하지 않습니다.

upload_image

1.5 Hot Colors:
이번 파트에서는 아이들과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왜 사막에서 하얀색 옷을 입어야 하는가? 다섯 가지 색상의 천으로 실험을 했고 그 결과를 그래프로 그렸다는 과정이 소개되고 있다, 결론은 하얀색 옷은 태양의 열을 덜 흡수하기 때문에 하얀색 옷을 입는다.였다. 그런데, 엄마가 중동 지방을 학회를 간 적이 있었는데, 남자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하얀색, 여자들은 모두 검정색 옷을 입고 있더라. 왜 그럴까? 이 책에서는 이런 내용이 다뤄지지 않았지만, 아이들과 충분히 토의해 볼 수 있었다. 인터넷으로 자료를 찾아보고, 각자의 생각을 나눠보는 것이 나름대로 유익했다.

1.6 The Sound of Food (음식의 소리)
반사작용은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건가요? 아니면 훈련된 건가요?
1800년대 후반에, Ivan Pavlov는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과학자였습니다. 그는 개가 음식을 소화시키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매우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그가 개 에게 음식을 주기 전에, 개들은 침을 흘리기 했고, 침을 만들어냅니다. 개들은 그들의 음식을 가지고 오는 Pavlov를 보았을 때, Pavlov가 곧 먹이를 줄 것을 알았습니다. 침은 개들이 음 식을 소화시키는 것을 돕습니다.
*이 섹션에서는 비교적 초등 3에게는 어려운 단어(아래)들이 꽤 등장해서 아이들이 어려워했다.
salivate : 침(군침)을 흘리다.
saliva : 침, 타액
stimulate : 자극
pupil : 어린 학생, 제자, 눈동자, 동공

또한, 동사의 기본형과 현재형을 배우고 있는 시점에서 과거형이 자주 나오는 것 도 이해시키기 힘들었다(fed, rang, reacted, taught).

1.7 Treetop Homes:
이 섹션의 처음과 마지막 문장이다.
What can the materials in a bird’s nest tell tou about  the creatures that live there?
Whether the nest is simple or complicated, birds tell the careful obsever something about themselves by the construction of their nests.
예전에 카이스트 어린이집에 다닐 때, 차를 타고 오며 가며, 아이들은 새 둥지가 몇 개 있는지를 세어보았다. 그러나 너무 멀리 있어서 볼 수는 없었다. 우리는 youtube 동영상으로 ‘새 둥지에 아기 새들 몰래보기’를 보면서 1장을 마무리했다.
 

미국 초등 과학 준비

작성자: 김만선 (서울시립대학교 자연과학연구소)

* 본 서평은 "BRIC Bio통신원의 연재"에 올려진 내용을 "피펫잡는 언니들"에서도 소개하기 위해 동일한 내용으로 올렸습니다



태그  
#미국행
이슈글로 올리기  0
신고하기
목록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글
포닥나라  |  피펫잡는언니들  |  이책봤니?  |  이논문봤니?  |  설문통 소리마당플러스
121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30. 미국행 준비기-짐 보내기
회원작성글 BRIC
04.13
68
0
120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9. 미국행 준비기-영어 증빙 서류 작성
회원작성글 BRIC
04.05
399
0
119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8. 미국행 준비기-학교와 집 알아보기
회원작성글 BRIC
03.30
406
0
118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7. 미국행 준비기-미국 초등 과학 준비
회원작성글 BRIC
03.25
444
0
117
[닥터리의 육아일기] 나만 이렇게 사는건지 [2]
회원작성글 BRIC
03.18
515
0
116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6. 미국행 준비기-예방접종
회원작성글 BRIC
03.15
308
0
115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9화. COVID-19, 재택근무 그리고 돌봄 [1]
회원작성글 BRIC
03.09
341
0
114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5. 미국행 준비기-만 3세 전후 보육기관
회원작성글 BRIC
03.08
281
0
113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4. 미국행 준비기-미국 초등 수학 준비
회원작성글 BRIC
03.02
297
0
112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3. 미국행 준비기-J2비자 인터뷰
회원작성글 BRIC
02.24
332
0
111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2. 미국행 준비기-J2비자 준비
회원작성글 BRIC
02.19
356
0
110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1. 미국행 준비기-첫 단추
회원작성글 BRIC
02.16
475
0
109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0. 엄마 과학자와 영어공부
회원작성글 BRIC
02.04
734
1
108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8화. 정부과제지원금은 공짜가 아니다.
회원작성글 BRIC
02.03
563
0
107
[닥터리의 육아일기] 연구자로서의 고민 [2]
회원작성글 BRIC
01.27
733
2
106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19. 엄마 과학자의 부모 공부 [1]
회원작성글 BRIC
01.25
546
0
105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18. 엄마 과학자는 외부 강의중
회원작성글 BRIC
01.20
474
0
104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7화. 멘토링 이야기
회원작성글 BRIC
01.18
411
0
103
[엄마 과학자 창업 도전기] 6화. 창업도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회원작성글 BRIC
01.18
433
0
102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17. 엄마 과학자의 과학관 방문기
회원작성글 BRIC
01.11
438
0
처음 이전  1 02 03 04 05 06 07  다음 끝
소리마당 PLUS
포닥나라
ibs 또는 정출연 에서 일하시는 포닥분들께 질문 있습니다. [12]
화학과 박사가 세포실험을 하는 포닥을 하게 되었습니다 ㅠ 조언을... [5]
피펫잡는 언니들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30. 미국행 준비기-짐 보내기
[극한직업 엄마 과학자] #29. 미국행 준비기-영어 증빙 서류...
이 책 봤니?
[홍보] 뇌 과학이 인생에 필요한 순간
[서평] 식물이라는 우주
이 논문 봤니?
[요청] 논문 입문자 추천 [1]
연구비 부정신고
대학원생119
위로가기
커뮤니티 홈  |  커뮤니티 문의 및 제안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member@ibric.org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에펜도르프코리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