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써모피셔사이언티픽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BioLab 최인희 교수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1642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0부터 10까지] 모든 일에는 우선순위가 필요하다.
종합 워킹맘닥터리 (2022-06-16)

3-1.
연구실을 배정받았다. 낑낑 거리며 트렁크에 싣고 온 짐들을 가져와 정리했다. 학위논문 여러 권, 학부 때부터 사용했던 전공서적들을 책장에 정리했다. 새 컴퓨터를 켜고 오피스365와 교내 포털 접속 프로그램을 다운로드받았다. 프린터기와 내선전화를 연결했다.

​축하 꽃다발의 포장을 벗겼다. 1.5L짜리 다 먹은 오렌지주스 페트병을 칼로 잘라 물로 헹궜다. 넉넉하게 물을 채우고 꽃다발을 넣은 다음 사무실 책상 가운데에 두었다.

​나만의 단독 연구실이 생긴 것이 신기했다. '언젠가 교수님이 된다면 내 연구실이 생기겠지?'라는 생각은 했었지만,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나다니?

​냉장고, 전자레인지, 커피포트, 캔들 홀더 등이 택배로 도착하기 시작했다. 이곳저곳에 알맞게 배치하고, 주문했던 음료수로 냉장고를 가득 채우고, 얼음틀을 사서 물을 붓고 냉동실에 넣어 얼렸다. 과자를 종류별로 사서 예쁜 그릇에 담아 혹시 모를 손님맞이 준비를 했다.

3-2. 
학교에서의 1년은 금방 지나간다. 1학기 → 여름방학 → 2학기 → 겨울방학이 한 사이클인데, 한 학기는 눈 깜빡하면 중간고사, 또 한 번 깜빡하면 기말고사, 그리고 방학이다.

​첫 1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교원업적평가가 있을 예정이라는 메일이 날아왔다. 평가 규정을 인쇄하고 목록들을 하나씩 살피며, 내가 받을 점수는 몇 점일까 가늠해보았다. 1년을 마무리하며, 학교에서 그간 뭘 하며 살아왔었는지 확인하고 내년에는 무엇을 더 해야 할지 계획하기 위한 참고 자료로 괜찮은 것 같았다.  

​3-3. 
학교 카페에서 샷 추가를 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타 왔다. 연구실로 돌아와 다이어리를 펼쳤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은 우선순위가 잘 지켜지고 있을까? 궁금했다.

​흰 종이 위에다가 표를 하나 그린다. ​x축에는 중요한 일, 덜 중요한 일, y축에는 급한 일, 덜 급한 일을 기입하고 2X2 행렬을 그려 넣은 다음 내가 처리해야 할 업무들을 쭉 나열했다. 총 4칸의 표 안에 내가 지금 해야 할, 혹은 하고 있는 업무들을 배열해보았다.

upload_image


일의 처리 순서는 
1. 중요하고 급한 일 → 2. 중요하고 덜 급한 일 → 3. 덜 중요하고 급한 일 → 4. 덜 중요하고 덜 급한 일 순서로 진행해야 한다고 배웠다.

나는 그걸 지키고 있나?

​나는 지금
1. 덜 중요하고 급한 일 → 2. 중요하고 급한 일 → 3. 중요하고 덜 급한 일 → 4. 덜 중요하고 덜 급한 일로 순서가 애매하게 역전된 채로 일을 해나가고 있었다.

​물론 이 우선순위는 엄마로서의 나인지, 아내로서의 나인지, 딸로서의 나인지, 교수로서의 나인지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upload_image


나를 표현하는 수많은 것들 중 무엇이 가장 중요할까?
개인의 삶이 우선일까? 가족들이 우선일까? 일이 우선일까? 에 따라 같은 일이어도 더 중요한 일이 되거나, 혹은 덜 중요한 일이 된다.

지금의 나는 일이 최우선, 그다음이 가족, 최후가 나 자신인 것 같았다. 또는 어떠한 피치 못할 현실적인 상황들에 의해 내가 정말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일들 보다는, 덜 중요하고 급한 일을 먼저 하고 살았던 것 같다.

그렇다고 순서를 갑자기 뒤집을 수는 없겠지만(현실적으로 불가하니까) 최대한 더 중요한 일들을 우선순위에 두려면, 지금의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고민했다. 떠오른 해답은 시간 확보였다. 

방법을 생각해보니 3가지가 떠올랐다. 첫 번째, 하기 싫은 or 안 해도 되는 or 내가 맡으면 불합리하다고 생각되는 업무는 하지 않겠다 말한다. 두 번째, 아침 시간을 최대한 활용한다. 세 번째, 낭비하는 시간을 줄인다.

​첫 번째 방법은, 용기가 없어 지금까지도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

​두 번째 방법을 실행하려면, 지금보다 더 일찍 출근해야 한다. 8시에 출근한다면 나에게는 1시간의 시간이, 7시에 출근한다면 2시간의 시간이 더 할애되는 것이다. 아침잠이 많아 매번 포기하고 싶겠지만 21일 혹은 66일의 반복은 습관을 만든다 했으니 노력하면 될 것도 같다.

​세 번째 방법은, 낭비하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었다. 간간히 들여다보는 SNS, 카톡 친구 리스트 업데이트 확인, 수업과 수업 사이의 여유 시간 동안 하는 일들이었다.

​세 번째 방법이 바로 실행하기에 가장 쉬울 것 같았다. 곧바로 SNS 아이디를 탈퇴하고 휴대폰에서 어플을 삭제했다. 카톡은 메시지를 확인하는 용도로만 사용하기로 하고, 그 외 불필요한 들여다봄은 없애기로 했다.

​추가로 얻어질 시간을 어떻게 활용할까? 내 연구에 집중하기, 하루에 1편 논문 읽기, 1주일에 책 1권 읽기에 필요한 시간 쓰기, 수업 준비에 조금 더 많은 시간 할애하기 정도가 떠올랐다. 

  추천 5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워킹맘닥터리(필명)

워킹맘 닥터리의 고군분투 학교 생존기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0부터 10까지] 파이펫
파이펫을 손에 쥐고 하루를 시작하여 파이펫을 내려놓는 것으로 하루를 마쳤던 시기가 있었다. 현미경을 비롯한 각종 실험 장비들은 필요하면 예약을 해서 언제든 사용할 수 있었고, An...
[0부터 10까지] 소고기
하루의 24시간이 온전히 내 것이 된다면 행복하지 않을까? 자고 싶을 때 자고, 일어나고 싶을 때 일어나고, 티브이도 마음껏 보고, 뒹굴거려도 누구 하나 나를 터치하지 않는다면?...
[0부터 10까지] 눈썹 문신
그래도 마음 한구석은 늘 헛헛했다. 언젠가는 교수님이 될 거라는 어릴 때의 패기는 점점 사라지고, 지금의 생활에 그대로 머물게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 때문이었다. 일과 생활에 익...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0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첫 댓글을 달아주세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필코리아테크놀로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