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BUG-WINDOW 처리영역 보기]
즐겨찾기  |  뉴스레터  |  오늘의 정보 회원가입   로그인
BRIC홈 동향
ACROBIOSYSTEMS
배너광고안내
이전
다음
스폰서배너광고 안내  배너1 배너2 배너3 배너4
BioLab 주재열 교수
전체보기 Bio통신원 Bio통계 BRIC View BRIC이만난사람들 웹진(BioWave)
목록
조회 2141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바이오통신원   
[나의 미국 포닥 도전기] 학회 장학생이 되고 인터뷰 기회까지!
종합 이윤경 (2023-03-17)

미국에서 열리는 학회에 꼭 한 번 참석해보고 싶었던 나는 여러 번 학회를 갈 수 있는 장학금을 받는 기회를 얻으려고 노력했지만 논문 실적이 적은 탓에 번번이 실패를 하였다. 그렇지만 Keystone symposia scholarship에 대해 알게 되어 도전해 보았다. 내 연구 내용의 Abstract과 지도 교수님의 추천서, 이 두 가지만 있으면 되었다. 교수님께 말씀드린 후에 지원을 했다.
 

학회 장학생이 되고 인터뷰 기회까지!


얼마 지나지 않아 Scholarship recipient가 되었다는 축하 메일을 받게 되었다. 연구 내용이 잘 진행되어가고 있었고, In vivo, In vitro, Informatics 이 모든 부문에서의 데이터를 가지고 있었기도 했고, Abstract을 쓰는 것엔 자신도 있어서 잘될 것이라 생각했는데 정말 되어버린 것이다. 또 한국에서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으려면 지금까지 내가 했던 결과물을 바탕으로 평가를 해서 더 많은 결과물이 있는 사람을 선정하는 것 같았는데, Keystone은 실적이 아닌 현재 하고 있는 연구를 기반으로 내 가능성을 봐주는 것 같아서 감사했다.

‘드디어 오래도록 꿈꿨던 미국 학회를 가보는구나’, ‘내 연구 내용을 발표해 볼 기회를 가지게 되었구나’ 하며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또한 아직 논문으로 마무리되지 않아 결과물이 없어서 힘들었는데 오래도록 고생해 온 내 노력의 결실이 맺히는 순간이라 생각했다. 기대를 잔뜩 품고는 학회 등록, 항공권 예약, 호텔 예약, Colorado 공항에서 Keystone 학회장까지 이동하는 셔틀 예약을 하나하나 진행하며 학회를 가길 손꼽아 기다렸다.

학회를 미국으로 오는 김에 인터뷰를 잡아보라던 나의 멘토 박사님의 조언에 따라 나는 그동안 관심을 두고 있었던 랩에 대해 좀 더 살펴보기로 했다. 먼저 해당 랩의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랩 규모를 확인했다. 일명 ‘빅가이 랩’이라 불리는 큰 랩은 포닥이 워낙 많다 보니 PI와 단둘이 대면할 일도 거의 없고, 모름지기 포닥이라면 자신의 프로젝트를 스스로 이끌어 나가는 능력이 있어야 하지만 거의 방치에 가까운 수준으로 내버려 둔다는 말을 들어서 나는 큰 랩보다는 조금 소규모이면서 그렇지만 너무 랩 멤버가 적지는 않은 곳으로 가고 싶었다. 

그렇게 살펴본 후에 괜찮다는 판단이 들었고 나는 그 랩의 교수님께 이메일로 연락을 드렸다. Colorado에서 열리는 Keystone 학회에 Scholarship recipient로 참가하게 되었는데, 당신이 기회를 준다면 학회가 끝난 후에 샌프란시스코에 들려서 내 연구를 발표할 기회를 가지고 싶고 당신과 토의하고 싶다고 메일을 썼는데, 워낙 답장을 받기가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원하던 랩의 교수님께서는 오라고 해 주셨다. 내가 미국에 가서 인터뷰를 하다니? 이메일을 읽으면서도 믿기지가 않았다.

한국에서 살아오면서 면접이라고는 대학과 대학원 입학할 때, 그리고 알바 구할 때 빼고는 해 본 적이 없는데, 미국에서 영어만으로, 그것도 내 연구 내용을 발표해야 하다니 인터뷰 일정이 다가올수록 부담이 컸다. 그렇지만 어떻게 얻은 기회인데, 그리고 추가로 한 군데만 하고 오기엔 미국까지 나가는 시간이나 비용 부담이 크니 인터뷰를 더 잡아보려 했지만 어려웠기에 이곳이 그냥 연습이 되도록 기회를 날려버릴 수는 없었다. 

마침 디펜스를 막 마친 상황이어서 슬라이드는 준비되어 있었고, 연구도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된 상태여서 영어로 준비하기만 하면 되었지만 그래도 두려움이 눈앞을 가렸다. 발표야 어떻게 해서 든 한다고 쳐도 끝나고 질문을 할 텐데 내가 못 알아듣거나 아니면 알아듣는다 해도 영어로 답변을 하지 못한다면 어떻게 하지? 하며 끝없는 걱정이 밀려왔다.

  추천 3
  
인쇄하기 주소복사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이윤경 (Stanford University)

한국에서 생명과학 학사와 박사를 마치고, 설레는 마음으로 Stanford University에서 꿈꾸던 포닥 생활을 시작하게 된 초짜 과학자의 고군분투 이야기! 미국 포...

다른 연재기사 보기 전체보기 >
[나의 미국 포닥 도전기] 과연 내가 미국 포닥 될 수 있을까? (나의 고민, 걱정)
미국 포닥을 오래도록 꿈꾸긴 했지만 나에겐 여러가지 고민과 걱정들이 있었다. 가장 먼저 걱정되는 부분은 영어였다. 한 번도 외국에서 살아본 적도, 어학 연수를 다녀온 적도 없는데,...
[나의 미국 포닥 도전기] 초보 대학원생, 미국 포닥을 꿈꾸다!
학부생일 때부터 미국에서 공부하셨거나 포닥 생활을 마치고 오신 분들은 나에게 선망의 대상이었다. 미디어를 통해 미국에 대해 접하면서 막연하게 동경한 것도 조금은 있었다. 그러나 대...
본 기사는 네티즌에 의해 작성되었거나 기관에서 작성된 보도자료로, BRIC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또한 내용 중 개인에게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사실확인을 꼭 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오류 신고하기]
 
  댓글 3 댓글작성: 회원 + SNS 연동  
회원작성글 asosman87  (2023-03-17 16:10)
1
항상 응원합니다! 너무 잘 보고 있습니다
카카오회원 작성글 이수*  (2023-03-19 21:44)
2
저는 약사가 꿈인 고등학생인데 이윤경님처럼 열심히 고군분투하며 발전해 나가겠습니다. 안정적인 직업을 얻고 돈 잘벌고 사는게 그만이 아니고 해외에서 경험도 쌓고 영역을 넓혀가는 게 대단하다는 걸 다시 와닿고 갑니다.
회원작성글 YLEE25  (2023-03-20 08:52)
3
a sos man님, 응원 감사합니다:D
댓글 남겨주신 고등학생님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꼭 꿈을 이루게 되시길 바랄게요!
 
위로가기
동향 홈  |  동향FAQ
 |  BRIC소개  |  이용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BRIC. All rights reserved.  |  문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유튜브 유튜브    RSS서비스 RSS
엘앤씨바이오 광고